• News
  • 보도자료
보도자료
세라트젠, 멥스젠과 인간 생체조직 칩 플랫폼 개발 협력
  • 작성자 : 관리자
  • 작성일 : 2023. 05. 24
  • 조회수 : 508

 


▲김용태 멥스젠 대표(왼쪽), 황용순 세라트젠 대표

 

장기맞춤형 생체소재 

인간 장기 모델 칩과 접목
 
세라트젠은 멥스젠과 ‘인간 생체조직 칩 플랫폼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(MOU)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.

세라트젠은 인공장기(오가노이드) 및 첨단 생체소재 개발 기업이다. 실제 장기의 면역원성은 제거하고 장기 특이적인 유효성분을 보존하는 생체소재 기술을 활용해, 장기맞춤형 세포배양 소재를 개발하고 있다. 장기맞춤형 세포배양 소재는 줄기세포와 오가노이드 등 고도화된 세포를 배양하는 데 활용된다.

멥스젠이 개발하고 있는 인간 장기 모델 칩은 3차원의 미세 유체 구조를 구성한다. 그 안에 세포를 배양해 만든 조직체다. 인간 장기를 체외에서 정교하게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. 장기 칩은 수많은 세포를 같은 미세환경에서 배양해, 세포치료제의 대량 생산에 활용할 수 있다고 했다. 또 수많은 약물을 동시에 선별(스크리닝)하거나 후보물질의 유효성 평가에도 활용할 수 있다고 멥스젠 측은 전했다.

양사는 장기 특이적 미세환경을 모사하는 장기맞춤형 세포배양 소재를 인간 장기 모델 칩 기술에 접목할 예정이다. 이를 통해 생체 모사도가 크게 향상된 장기 생체조직 칩 플랫폼을 개발한다는 목표다.

세라트젠의 장기맞춤형 생체소재를 멥스젠의 인간 장기 모델 칩에 접목하면 실제 조직의 미세환경을 칩 내에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 이를 기반으로 인간 장기 생체조직 칩 플랫폼을 개발해, 약물 스크리닝과 후보물질 유효성 평가 등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.

황용순 세라트젠 대표는 “양사의 기술을 접목하면 편차를 획기적으로 줄인 표준화된 세포를 생산할 기반이 될 것”이라고 말했다.
김용태 멥스젠 대표는 ”멥스젠의 장기 모델 후보물질에 세라트젠의 장기맞춤형 세포배양 소재를 적용함으로써 생체 모사도가 높은 모델을 만들 수 있다“며 ”질병 기전 연구와 약물 유효성 평가에 진일보한 모델을 구현할 수 있을 것“이라고 했다.


김예나 기자 yena@hankyung.com